기사 (전체 15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메뉴&경영] 저렴한 가격으로 식사와 해장 가능한 중·장년층 소울 푸드 ‘된장국밥’
[음식과 사람 2017-9 P.57 Consulting] 아욱은 저렴하지만 부드러운 식감의 식재료로 왠지 고급스러운 느낌이 난다. 그런데 아욱국을 상품화해서 판매하는 식당이 매우 드문 것이 현실이다. 아욱국을 비롯
한국외식신문   2017-09-15
[메뉴&경영] ‘핵심 기술은 내가, 창업 실무는 전문가에게’ 서울 선릉역 ‘잇쇼우’
[음식과 사람 2017-8 P.72 Consulting ] 창업을 시도하는 사람은 많지만 성공에 이르는 사람은 많지 않다. 더구나 초심자가 창업에 성공하기란 더욱 어렵다. 가장 좋은 방법은 첫 단계부터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실패 요인들을 최대한 줄여나
한국외식신문   2017-08-28
[메뉴&경영] 소자본 창업에 적합한 분식집형 수제 만두·찐빵
[음식과 사람 2017-8 P.75 Consulting] 소자본 창업에 적합한 분식집형 수제 만두·찐빵 소자본 창업자에겐 높은 창업비용을 감당하기 힘든 시대다. 또한 규모가 작은 영세 식당 업주들은 인건비가 너무 비싸 어려움을 겪고 있다. 만두와 찐빵
한국외식신문   2017-08-25
[메뉴&경영] "대박집 힌트는 있다!"
[음식과 사람 2017-8 P.62 Benchmarking Tour] editor / photo 황광해 어떤 음식을 내놓아야 소비자들이 좋아할까? 정답은 없다. 정답 비슷한, ‘유사 정답’은 있다. 이번 호에서는 ‘유사 정답’을 이야기한다. 그것은 “
한국외식신문   2017-08-24
[메뉴&경영] 음식점, 큰 가게 저물고 작은 가게 뜬다
[음식과 사람 2017-8 P.54 Local Analysis] 지금, 젊은이들은 큰 가게에 열광하지 않는다. 후미진 골목길 작은 가게를 훨씬 선호한다. 신세대 소비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서울 부암동 골목길,
한국외식신문   2017-08-18
[메뉴&경영] 느닷없는 조합으로 주목받는 음식점
[음식과 사람 2017-7 P.62 Benchmarking Tour] 외식업체 대표들은 늘 “어디 가서, 뭐 좀 배웠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음식부터 경영 기법까지 배우고 싶은 것은 많다. ‘잘나가는’ 가게 주인은 시간, 경비가 넉넉하지만 상대적으로
한국외식신문   2017-07-26
[메뉴&경영] 매출 부진 점포, 탈출 첫걸음은? 식당 문 나서는 것! - 경기 고양시 ‘솔향’
[음식과 사람 2017-7 P.54 Consulting] 전재우(64)·김정애(61) 씨 부부는 경기 광주시에서 5년간 곰탕집을 운영했다. 처음 3년간은 나쁘지 않았으나 광우병 사태 이후 매출이 꺾여 고전했다. 새로운 장소를 물색하다가 4년 전 지금의
한국외식신문   2017-07-24
[메뉴&경영] "사장님 식당 김치는 안녕하신가요?"
[김현수 외식콘셉트기획자가 추천하는 불황 극복 틈새 메뉴] 직업 특성상 일반인보다 훨씬 식당을 많이 방문하게 된다. 필자는 외식 컨설턴트이지만 한편으로는 소박한 입맛의 소유자인 일반 손님이기도 하다. 입맛이 무난한 편이지만 요즘 시중 식당 음식 가운데
한국외식신문   2017-07-18
[메뉴&경영] 음식점 만물상 ‘보교’에서 한 번에 해결하세요
[음식과 사람 2017-7 P.50 Cooperation] 바쁘게 음식점을 운영하다 보면 반드시 챙겨야 할 것들을 잊어버리기 쉽다. 사소하지만 없어서는 안 되는 것들이다. 전단지나 명함 같은 인쇄 홍보물, 물티슈나 숟가락집·테이블세팅지 같은 비품류,
한국외식신문   2017-07-13
[메뉴&경영] "음식점, 의심하고 또 의심하라“
[음식과 사람 2017-6 P.66 Benchmarking Tour] 외식업체 대표들은 늘 “어디 가서, 뭐 좀 배웠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음식부터 경영 기법까지 배우고 싶은 것은 많다. ‘잘나가는’ 가게 주인은 시간, 경비가 넉넉하지만 상대적으로
한국외식신문   2017-06-21
[메뉴&경영] 시작은 '미미'했으나 알차고 실속 있어! - 서울 서초동 '미미식당'
[음식과 사람 2017-6 P.52 Consulting] ‘사계’라는 제목의 곡이 둘 있다. 하나는 비발디가 작곡한 바이올린 협주곡이고, 하나는 1980년대 말에 ‘노래를 찾는 사람들’이 부른 이른바 민중가요다. 비발디의 ‘사계’만 알고 살아온 사람은
한국외식신문   2017-06-09
[메뉴&경영] “음식점 운영도 아는 만큼 보여요”
[음식과 사람 2017-6 P.50 Info ] 현장 경험은 풍부하지만 세무, 노무 등의 업무에 필요한 실무 지식은 부족해 답답하고 힘들다고 토로하는 음식점 경영자들이 많다. 이런 고민을 해결해주기 위해 중앙회 회원들을 대상으로 특별한 교육 프로그램이
한국외식신문   2017-06-05
[메뉴&경영] 메뉴 구현 쉽고 원가 낮은 불황 극복 틈새 메뉴 - '추억의 경양식'
[음식과 사람 2017-6 P.79 P.79 Consulting] '경양식' 메뉴 구현 쉽고 식재료 원가 낮은 편경양식은 일본식 양식에서 유래한 음식이다. 우리나라에서도 196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했는데 중·장년층에게는 추억
한국외식신문   2017-06-01
[메뉴&경영] 뭉쳐야 산다? 고기와 (냉)국수를 묶자!
[음식과 사람 2017-5 P.79 P.79 Consulting] 뭉쳐야 산다? 고기와 (냉)국수를 묶자!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메뉴도 그렇다. 특정 메뉴들끼리는 서로 뭉치면 시너지 효과가 증가한다. 바로
한국외식신문   2017-05-15
[메뉴&경영] "음식점, 숨은 1인치를 찾아라"
[음식과 사람 2017-4 P.48 Benchmarking Tour] 외식업체 대표들은 늘 “어디 가서, 뭐 좀 배웠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음식부터 경영 기법까지 배우고 싶은 것은 많다. ‘잘나가는’ 가게 주인은 시간, 경비가 넉넉하지만 상대적으로
한국외식신문   2017-04-26
[메뉴&경영] "내 외식업 인생에 완성이란 없다!" - 경기 이천 '오동추야'
[음식과 사람 2017-4 P.52 Consulting] 한 분야에서 오랜 세월 종사하다 보면 안주하거나 매너리즘에 빠지기 쉽다. 외식업 종사자들도 마찬가지. 일부 깨어 있는 사람들도 스스로 거듭나려 애써보지만 대개 성과가 만족스럽지 못하다. 20년
한국외식신문   2017-04-17
[메뉴&경영] 중국집 전유물 편견 버리면 훌륭한 틈새 메뉴 ‘볶음밥‧볶음면’
[음식과 사람 2017-4 P.55 Consulting] 중국집 전유물 편견 버리면 훌륭한 틈새 메뉴 ‘볶음밥‧볶음면’ consulting. 김현수 외식콘셉트기획자 볶음밥은 중국집의 전유물이 아니다. 일반 한식당이나 분식집 혹은 일식, 경양
한국외식신문   2017-04-10
[메뉴&경영] "문 닫을까? 재오픈할까?" 매출 부진을 극복하는 '업종 변경'
[음식과 사람 2017-4 P.32 Local Analysis] 매출은 계속 줄어드는데 매달 나가는 고정비용은 그대로다. 그렇다고 문을 닫자니 너무 막막하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음식점 사장님들
한국외식신문   2017-04-05
[메뉴&경영] 그저 그런 찌개집 대신 '상권 내 1등 고깃집'으로 승부 걸 만!
[음식과 사람 2017-3 P.78 Consulting] 컨설팅 상담 의뢰인은 경기 성남시에서 돼지곱창·막창집을 운영하다 2016년 10월에 새 식당을 개점했다. 점심에만 1.5회전 정도에 그치고 저녁 영업 실적이 저조해 매출이 부진했다. 평소 애독
한국외식신문   2017-03-23
[메뉴&경영] 한국인 누구나 선호하는 음식 '돈가스'
[음식과 사람 2017-3 P.81 Consulting] 한국인 누구나 선호하는 음식 ‘돈가스’ consulting. 김현수 외식콘셉트기획자 얼마 전 서울 강남의 어느 이자카야 경영주와 상담을 했다. 이자카야에는 그다지 적합하지 않은 상권이지만 점심
한국외식신문   2017-03-21
 1 | 2 | 3 | 4 | 5 | 6 | 7 | 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100-833)서울특별시 중구 동호로 12길 87
제보 및 각종문의 : Tel. 02-6191-2958 / Fax. 02-6191-2996
제호 : 한국외식신문   |   창간일 : 2014년 6월 19일   |  발행인·편집인 : 제갈창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준영
등록번호 : 서울 아-03199  |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2145   |  등록일 : 2014년 6월 19일   |  종별·간별 : 인터넷신문
Copyright © 2019 한국외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