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3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메뉴&경영] 경기 불황에도 줄 서는 음식점, 그 비결은?
[음식과사람 2019.5 P.40~42 Local Analysis] 김상훈의 외식상권 포커스 불황의 골이 깊다. 불황기가 빨리 걷히길 바라는 마음은 굴뚝같지만 맘처럼 되지는 않는다. 음식점 경영주 처지에선 생각이 많아지는 요즘
한국외식신문   2019-05-09
[메뉴&경영] 공유주방시대 기존 음식점의 대응 전략은?
‘공유주방’이 부상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국내 언론에서 수많은 공유주방 관련 기사가 쏟아졌다. 공유주방은 푸드테크 산업의 새로운 키워드이기도 하다. 한국 외식창업 시장에서도 새로운 이슈로 부각되고 있다. 최근 국내 공유주방 시장에 불을 지핀 것
한국외식신문   2019-05-03
[메뉴&경영] 일본 외식시장 통한 한국 음식점의 돌파구 찾기
[음식과사람 2019-3 P.62-64 Local Analysis] 요즘 일본 도쿄 상권은 상기된 분위기가 역력하다. 여기저기에서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을 알리는 사인물을 발견할 수 있다. 1992년부터 일본 외식 창업시장을 조사해오고 있는 필자의
한국외식신문   2019-03-25
[메뉴&경영] 음식점 메뉴로 추천! 팔도 명가 내림음식
[음식과사람 2019-3 P.55~57 Recipe]명가 내림음식- ⑨ 충남 연기 음식점 메뉴로 추천! 팔도 명가 내림음식 사라져가는 전국 팔도의 우리 음식을 찾아내고 지키기 위해 각 지방과 집안에 전해져오는 ‘내림음식’을 연구하는 분들이 있다. 각자
한국외식신문   2019-03-20
[메뉴&경영] 부산 사하구 라멘 전문점, 한국에서 일본 라멘으로 성공하려면…
[음식과사람 2019-3 P.46-49 Consulting] 부산에서 두 곳의 식당을 운영하는 30대 대표가 상담을 요청했다. 한 곳은 베트남 쌀국숫집, 한 곳은 일본식 라멘집이다. 두 곳 모두 매출이 저조하다. 난국을 타개하려 고군분투했으나 큰 성과
한국외식신문   2019-03-18
[메뉴&경영] 염지하지 않고 가마솥에 튀겨낸다… ‘프라이드가 가장 맛있는 치킨’ 노랑통닭
[음식과 사람 2019-2 P.50~52 Cooperation] 경제가 어려워도 사람 사는 세상엔 정이라는 게 있고, 소비심리가 위축돼도 맥주 한잔 나눌 친구는 있기 마련. 언젠가부터 치맥 한잔하자는 말이 ‘당신과 소박한 정을
한국외식신문   2019-02-25
[메뉴&경영] 파주 장단콩 두부 요리로 거듭난 청계산 ‘맷돌로만’
400년 이상의 역사와 전통을 지닌 조선시대 명문가에서는 흉년에 배곯는 백성들을 위해 곡식을 내주는 것에 인색하지 않았다. 행여 그들이 창피해할세라 디딜방아 옆에 볏가마를 쌓아놓고 ‘배고픈 사람은 찧어 가시오’라는 글귀를 적어놓았다고 한다. 이른바 조
한국외식신문   2019-01-22
[메뉴&경영] 음식점 메뉴로 추천! 팔도 명가 내림음식
사라져가는 전국 팔도의 우리 음식을 찾아내고 지키기 위해 각 지방과 집안에 전해져오는 ‘내림음식’을 연구하는 분들이 있다. 각자의 어린 시절 집안에서 먹어오던 음식을 통해 우리 음식의 뿌리를 찾고, 재현하고, 비교해보고, 후손들에게 알리는 일을 사명으
한국외식신문   2019-01-21
[메뉴&경영] 서울시 자영업지원센터, 창업부터 폐업까지 종합 지원
‘서울특별시 자영업지원센터’는 서울시에서 사업을 하려는 창업자와 소상공인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하루 평균 100명 이상의 예비 창업인과 소상공인이 찾는 열린 공간이자, 재기를 함께 고민하고 경영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지원 공간으로 거듭나고
한국외식신문   2019-01-17
[메뉴&경영] 돼지고기 비선호 부위 활용한 짜글이, 불경기에 딱!
[음식과 사람 2019-1 Consulting] 새해가 또 밝았다. 매년 그렇지만 올해 경기 전망도 밝지 않다. 그럼에도 우리는 날이 밝으면 식당 문을 열고 음식을 팔아야 한다. 새해 첫 번째 틈새 메뉴로 짜글이를 소개한다. 넉넉지 않은 시대, 넉넉지
한국외식신문   2019-01-15
[메뉴&경영] 누구에게나 좋은 나만의 고깃집 만들기 : 신사동 ‘호재식당’
[음식과 사람 2019-1 Consulting] 누구를 위하여 음식을 만드나? 식당을 운영하는 사람들이라면 가끔 해보게 되는 자문이다. 일본 쓰지조리사전문학교 출신의 엘리트 셰프에게도 그 물음은 피해가지 않았다. 고깃집 ‘호재식당’ 김재훈 대표는 10
한국외식신문   2019-01-14
[메뉴&경영] 혼자서 하는 외식업 공부, 편협 쉬워…전남 목포 ‘숙성미학’
[음식과 사람 2018-12 Consulting] 바둑 고수가 되겠다는 꿈을 안고 산속으로 들어간 사람이 있었다. 혼자 몇 년을 수련한 끝에 자신감을 갖고 하산했다. 자기 실력을 시험해보고자 고수들과 대국을 가졌다. 하지만 백전백패! 나중엔 평범한 실
한국외식신문   2018-12-18
[메뉴&경영] 유명 식당도 신규 개업엔 전문가 자문 필요 - 강릉 ‘오월에 초당’
[음식과 사람 2018-11 Consulting] 해안가 관광지에 식당을 차린다면 대개 횟집을 아이템으로 떠올린다. 몇 해 전 김현수 외식콘셉트기획자( 대표, 이하 김 기획자)는 역발상으로 전남 보길도의 부실한 횟집을 삼겹살집
한국외식신문   2018-11-09
[메뉴&경영] “서민의 음식 수제비, 추억의 음식으로 거듭나다”
[음식과 사람 2018-11 Consulting] 수제비는 지난 시절 한국인이 먹었던 가난과 배고픔의 상징 같은 음식이었다. 다시는 식탁에 오르지 않을 것 같았던 메뉴다. 그랬던 수제비가 중년층을 중심으로 추억을
한국외식신문   2018-11-08
[메뉴&경영] 음식점 실패의 정석… 출구전략이 대안일까?
[음식과 사람 2018-11 Local Analysis] 요즘 상권에 나가보면 어려움을 호소하는 음식점이 부쩍 늘었다. 반면 그럭저럭 굴러간다는 음식점을 접할 때면 손이라도 맞잡고 싶을 정도로 반갑다. 사업을 한다는 건 오르락
한국외식신문   2018-11-06
[메뉴&경영] 인건비 상승 시대, 메뉴 가격 올려야 할까?
[음식과 사람 2018-10 Local Analysis] 최저임금 인상 여파가 대한민국 외식시장을 강타하고 있다. 인건비 부담 때문에 힘들다고 외치는 음식점 사장님들을 어렵지 않게 만난다. 인건비가 아무리 올라도 매출액이 늘면
한국외식신문   2018-10-29
[메뉴&경영] 음식점 메뉴 추천! 팔도 명가 내림음식 - 서울 정금미 선생 댁
[음식과 사람 2018-10 Recipe] 사라져가는 전국 팔도의 우리 음식을 찾아내고 지키기 위해 각 지방과 집안에 전해져오는 ‘내림음식’을 연구하는 분들이 있다. 각자의 어린 시절 집안에서 먹어오던 음식을 통해
한국외식신문   2018-10-25
[메뉴&경영] 삼겹살 퇴조하는 불황기의 대안 메뉴 '전(煎)'
[음식과 사람 2018-10 P.53 Consulting] 불과 수년 전만 해도 삼겹살집과 갈빗집 같은 고깃집은 분명 매력이 있었다. 소비자들이 고기를 선호했고 고깃집 메뉴의 객단가도 높았다. 그러나 요즘 소비자들
한국외식신문   2018-10-16
[메뉴&경영] “우리 식당 성공의 걸림돌이 나였다고?”
[음식과 사람 2018-10 P.50 Consulting] 김현수 외식콘셉트기획자( 대표, 이하 김 기획자)는 지금까지 상담을 통해 숱한 외식업자들을 만났다. 그 가운데는 김 기획자가 제시한 개선책에 따라 성과를
한국외식신문   2018-10-15
[메뉴&경영] 비용상환청구권과 부속물매수청구권의 범위
[음식과 사람 2018-10 P.49 Law Info] 임차인은 임대차기간 동안 투입한 인테리어,집기 설치비용 등을 어느 범위까지 회수할 수 있나요?임차인이 임대차 목적물을 사용하면서 투입한 필요비 또는 유익비를 상환받거나 부속물에 대한 매수청구권을
한국외식신문   2018-10-12
 1 | 2 | 3 | 4 | 5 | 6 | 7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100-833)서울특별시 중구 동호로 12길 87
제보 및 각종문의 : Tel. 02-6191-2958 / Fax. 02-6191-2996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2145   |  창간일 : 2014년 6월 19일  |  발행인·편집인 : (사) 한국외식업중앙회 제갈창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준영
등록번호 : 서울 아-03199  |  등록일 : 2014년 6월 19일  |  종별·간별 : 인터넷신문
Copyright © 2019 한국외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