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푸드뉴스
편의점 식품 가볍게 봤다가 다이어트 망친다?한국교통대 김미현 교수팀, 편의점 식사대용 편의식 분석 결과
정희수  |  alpsman9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6  13:20: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s band

편의점에서 간단히 사먹는 떡볶이 제품의 열량이 편의점의 다른 식사대용 식품 열량보다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락ㆍ김밥 등 밥을 이용한 제품보다 떡볶이의 1회 제공량당 평균 열량이 1.5배 이상 더 높았다.

최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한국교통대 식품영양학과 김미현 교수팀이 2017년 대학 부근 편의점에서 한 끼 식사대용으로 사 먹는 제품의 열량ㆍ영양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팀은 밥류, 버거ㆍ샌드위치류, 면류, 떡볶이, 만두류 등 총 5가지 338종의 식품을 분석했다.

연구결과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식사대용 식품 중 떡볶이의 1회 제공량당 평균 열량이 615.6㎉로 가장 높았다. 떡볶이의 1회 제공량당 평균 열량은 한국영양학회가 발표한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에 따른 20대 남성 기준 하루 필요추정량의 23.7%(여성 29.3%)에 해당하는 칼로리다. 다음으론 버거ㆍ샌드위치류(424.5㎉)ㆍ면류(423.6㎉)ㆍ만두류(397.5㎉)ㆍ밥류(391.9㎉) 순이었다.

1회 제공량당 당류와 탄수화물의 열량비도 떡볶이가 가장 높았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1회 제공량을 기준으로 할 때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떡볶이류는 탄수화물과 당류 위주의 고열량 식품임을 알 수 있다”며 “1회 제공량이 비슷했던 밥류보다 열량이 약 1.5배 높았다”고 지적했다.

식품 100g당 열량을 나타내는 열량밀도는 면류가 352.9㎉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같은 양을 먹는다고 가정할 때, 면류를 통해 섭취하게 되는 칼로리가 가장 높다는 의미다. 다음으론 버거ㆍ샌드위치류가 247.6㎉로 뒤를 이었다. 밥류(157.2㎉)는 5가지 식품 유형 중 열량밀도가 가장 낮았다. 면류의 열량밀도가 밥류의 두 배 이상이었다.

면류를 우동ㆍ스파게티ㆍ라면으로 구분해 분석한 결과 라면의 열량밀도가 393.4㎉로 가장 높았다. 스파게티(191.5㎉)ㆍ우동(150.1㎉)의 2배 이상이었다. 라면은 1회 제공량당 평균 열량도 431.8㎉로 셋 중 가장 높았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라면은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다른 연구에서 가장 선택 빈도가 높은 편의식 중 하나로 나타났다”며 “편의점 라면은 탄수화물ㆍ지방이 전체 섭취 열량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높고 나트륨을 많이 함유해 식사 대신 선택할 경우 영양 불균형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s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100-833)서울특별시 중구 동호로 12길 87
제보 및 각종문의 : Tel 02-6191-2960 / Fax 02-6191-2990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2145   |  창간일 : 2014년 6월 19일  |  발행인·편집인 : (사) 한국외식업중앙회 제갈창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희수
등록번호 : 서울 아-03199  |  등록일 : 2014년 6월 19일  |  종별·간별 : 인터넷신문
Copyright © 2017 한국외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