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식뉴스
中企 직원의 주52시간 하소연 "월급이 150만원 넘게 줄었어요"
이철  |  topfun2@hot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21  08:51: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s band

근로시간 단축으로 여가시간은 늘었지만 직원들이 마냥 좋은 것만은 아니다. 월급이 줄어 살림살이가 팍팍해졌기 때문이다. 특히 초과 근로가 많은 생산직이 더 타격을 받았다. 10년 차 직원 김모(39)씨의 경우 지난해까지 매달 535만원가량을 받았지만 올해부터는 월급이 150만원 이상 줄었다. 경영 환경을 감안해 노사 합의로 기본급을 낮춘 데다 근무시간이 한 달에 100시간 이상 줄면서 연장근로수당 등이 대폭 감소했기 때문이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맞벌이 부부인 김씨는 "줄어든 월급에 맞춰 승용차도 경차로 바꾸고 보험도 하나 해약했다"고 말했다. 연봉이 8000만원에 달하던 20년 차 최모(50)씨도 올해 연봉이 6000만원 안팎으로 줄어든다. 최씨는 "20년을 주야로 살다가 이틀씩 쉬는 날이 생기니 처음에는 아내와 여행도 가고 좋았지만 한 달 정도 지나니 돈이 없어 못 가겠더라"고 말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직원을 20명이나 추가로 채용하다 보니 기존 인력들의 급여를 낮춰도 올해 전체 인건비는 작년보다 5억원 정도 늘어나는 상황"이라며 "회사 영업이익도 작년에 비해 반 토막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근로시간 단축을 두고 중소기업 근로자들 사이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달 28일 근로시간 단축 법안이 통과된 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이와 관련해 올라온 청원이 149건에 이른다. 일부 근로시간 단축 대상을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지만 대부분은 급여가 줄어드는 중소기업 재직자와 가족의 반대 목소리다.

최근 국회 예산정책처가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급여 감소폭은 회사 규모가 작을수록 컸다. 종업원 수 300명 이상 기업은 월급 감소폭이 7.9%(417000)였지만 중소기업(30~299) 12.3%(391000)에 달했다. 중소기업은 기본급이 낮은 데다 휴일·야간 근무 등 시급제 수당이 많기 때문이다. 실제로는 격차가 더 클 수도 있다.


원문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3/21/2018032100180.html#csidxf44c

df6cc5908dd872c385a78b54cf3 설명: http://linkback.contentsfeed.com/images/onebyone.gif?action_id=f44cdf6cc5908dd872c385a78b54cf3

이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s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100-833)서울특별시 중구 동호로 12길 87
제보 및 각종문의 : Tel. 02-6191-2958 / Fax. 02-6191-2996
제호 : 한국외식신문   |   창간일 : 2014년 6월 19일   |  발행인·편집인 : 제갈창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준영
등록번호 : 서울 아-03199  |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2145   |  등록일 : 2014년 6월 19일   |  종별·간별 : 인터넷신문
Copyright © 2019 한국외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