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헬스연예
수입 과일 절반서 잔류농약… 물에 담가 씻어야
이철  |  topfun2@hot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09  09:08: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s band

최근 부경대 식품산업공학과 논문에 따르면 시중에 유통되는 수입 과일 96건에 대해 잔류농약검사를 시행한 결과, 수입 과일의 약 47%에서 잔류농약이 검출됐다. 종류별로 살폈을 때 농약 검출률이 높은 과일은 레몬·블루베리·망고스틴·스위티(100%), 오렌지(83.3%), 포도(68.8%), 체리(66.7%), 자몽(62.5%) 등이었다. 농약의 종류는 살균제, 살충제, 제초제 등이었으며 시력저하·기관지수축·발암 우려 등이 있는 농약이었다. 연구진은 논문에서 이러한 농약이 잔류허용기준치를 초과하진 않았지만, 검출률이 높고 미량이라도 장기간 섭취할 때 인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주의하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과일은 물로 씻어 먹으면 농약이 어느 정도(76~90%) 제거되지만, 농약을 피하고 싶다면 무농약 과일을 먹는 게 가장 안전하다. 농약이 껍질을 통해 침투할 우려도 있기 때문이다. 박철원 분자생물학 박사는 "일부 농약은 채소의 껍질 속으로 침투한다"며 "포도 같이 껍질이 얇은 과일은 더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무농약 과일을 선택할 수 없다면 물 세척 외에도 껍질(속껍질 포함)은 최대한 벗겨 먹는 게 안전하다. 잼이나 차를 만들 때도 껍질은 쓰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 포도나 블루베리처럼 껍질 제거가 어려워 물·과일 세정제 등으로 세척만 하는 경우, '담금물 세척'을 해야 한다. 흐르는 물에 씻는 것보다 물에 통째로 담그면 물과 식품이 접촉하는 부위가 커져 세척력이 높아진다. 1분 동안 담그고, 다시 흐르는 물에 30초 정도 헹구면 된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5/07/2018050701465.html?Dep0=health&Dep1=main&Dep2=top

이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s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100-833)서울특별시 중구 동호로 12길 87
제보 및 각종문의 : Tel 02-6191-2960 / Fax 02-6191-2990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2145   |  창간일 : 2014년 6월 19일  |  발행인·편집인 : (사) 한국외식업중앙회 제갈창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희수
등록번호 : 서울 아-03199  |  등록일 : 2014년 6월 19일  |  종별·간별 : 인터넷신문
Copyright © 2018 한국외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