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헬스연예
폭염으로 온열질환자 작년 발생 초과… 휴가철 주의해야8월 초·중순에 피크로 휴가철 야외 활동 시 주의 필요
한국외식신문  |  webmaster@kfoodtim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6  11:45: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s band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여름 519개 응급의료기관에서 보고된 온열질환자는 2,042명으로 작년 하절기 총 발생건수(1,574명)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올해 열사병에 따른 사망자는 27명으로, 2011년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을 시작한 이래 최대치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 519개 응급의료기관에서 신고된 온열질환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연령대별로 온열질환 발생장소의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0~18세는 공원·행락지(강가/해변) 39명(65%), 길가 10명(17%), 차안 4명(7%) 순으로 폭염 시 실외놀이터·공원에서 장시간 활동을 피하고, 아이들이 차안에 오래 있지 않도록 보호자 등 주의 필요하다. 특히 창문이 닫힌 자동차는 물론, 창문을 일부 연 경우에도 차안 온도가 급격히 상승하므로 주정차된 차안에 어린이등을 혼자 두지 않아야 한다.

19~39세는 야외작업장 168명(38%), 길가 78명(18%), 공원·행락지(강가/해변) 59명(13%), 실내작업장 53명(12%) 순으로 실외활동 시 건강수칙을 준수하고, 실내에서도 과도한 신체활동에 주의해야 하며, 특히 휴가철을 맞아 행락지에서의 실외활동이 많으므로 온열질환 예방에 주의해야 한다.

40~64세는 야외작업장 399명(43%), 길가 138명(15%), 실내작업장 93명(10%), 논‧밭 87명(9%), 공원·행락지(강가/해변) 83명(9%) 순으로 실·외 작업 시 과도한 신체활동에 주의해야 한다. 

65세 이상 노인은 길가 194명(32%), 논‧밭 151명(25%), 집안 117명(19%), 야외작업장 44명(7%) 순으로 노약자는 체온조절기능이 약해 온열질환에 더 취약하므로, 낮 시간대 실외활동을 더욱 자제하고, 집안에서도 건강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본인은 물론 보호자 관심 필요하다. 특히 고령자와 고혈압 등 심혈관질환, 당뇨병, 뇌졸중, 투석 등 만성질환이 있는 경우 신체적응능력이 낮아 폭염에 더 취약하고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더욱 주의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본격 휴가철을 맞아 갑작스런 야외활동으로 열탈진 등 온열질환 급증이 염려된다"고 지적하며, "관광, 수영, 등산 등 야외활동 중 햇빛을 최대한 피하고, 물을 자주 마시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 줄 것"을 강조했다.

한국외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s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100-833)서울특별시 중구 동호로 12길 87
제보 및 각종문의 : Tel 02-6191-2960 / Fax 02-6191-2990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2145   |  창간일 : 2014년 6월 19일  |  발행인·편집인 : (사) 한국외식업중앙회 제갈창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희수
등록번호 : 서울 아-03199  |  등록일 : 2014년 6월 19일  |  종별·간별 : 인터넷신문
Copyright © 2018 한국외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