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푸드뉴스
설탕 대신 '저칼로리' 단맛내는 감미료설탕의 수백배 단맛, 칼로리 낮고 체외 배출
한국외식신문  |  webmaster@kfoodtim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1  10:40: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s band
   
▲ 이미지 = PIXABAY

초콜릿이나 케이크의 달콤한 맛은 뿌리치기 어려운 유혹이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단맛이 부정적인 어감을 갖게 됐다. 설탕은 단맛의 상징이지만 현대인의 적이 됐다. 달달한 맛 때문에 칼로리를 과다 섭취하게 돼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려는 현대인에게는 환영을 받지 못한 존재가 됐다.

식약처에서 칼로리는 낮추면서 단맛을 즐기는 방법을 소개했다. 바로 '감미료'다. 감미료는 화학적으로 합성돼 설탕의 200-700배 단맛을 나게 하지만 대부분 저칼로리나 무칼로리다. 특히 감미료는 체내에서 소화되지 않고 배출돼 영양학적 효과나 영향이 없다. 혈중 포도당 수치도 높이지 않아 당뇨병이나 비만 환자가 먹어도 좋다. 

식약처가 승인한 감미료는 22종이다. 가격도 설탕의 40분의 1수준이다. 설탕에 비해 사카린 나트륨은 300배, 스크랄로스는 600배, 아스파탐과 아세설팜칼륨은 200배의 단맛을 내기에 다양한 식품에 쓰인다.

단맛이 나는 식품은 충치를 일으킨다고 여기지만 감미료로 달게 한 식품은 그렇지 않다. 충치유발 세균은 설탕을 먹고 산을 배출해 치아표면층을 약화해 충치를 유발하지만 김미료는 충치유발 세균의 먹이가 되지 않기에 산이 만들어지지 않는다. 

감미료는 유엔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보건기구(WHO)가 공동 설립한 식품첨가물전문가위원회(JECFA)에서 안정성을 평가하고 인체안전기준인 일일섭취허용량(ADI)을 정해 관리하고 있다. 감미료를 ADI 내에세 먹으면 건강에 영향을 주지 않는데 우리의 감미료 섭취 수준은 ADI의 4.3% 미만으로 안전하다. 

감미료는 명칭과 용도를 제품에 표시하는 것이 의무화돼 있어 구매하기 전 성분을 확인하고 선택할 수 있다. 

식약처 이근영 첨가물포장과 보건연구관은 "설탕 등을 과다 섭취하면 인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만 단맛의 유혹을 끊기 어렵다"며 "설탕을 대체하는 다양한 감미묘를 제대로 알고 먹으면 건강한 식생활을 유지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국외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s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100-833)서울특별시 중구 동호로 12길 87
제보 및 각종문의 : Tel 02-6191-2960 / Fax 02-6191-2990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2145   |  창간일 : 2014년 6월 19일  |  발행인·편집인 : (사) 한국외식업중앙회 제갈창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희수
등록번호 : 서울 아-03199  |  등록일 : 2014년 6월 19일  |  종별·간별 : 인터넷신문
Copyright © 2018 한국외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