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헬스연예
"스스로 건강하다고 믿는 노인일수록 더 건강하다"국내 노인 3명 중 2명 ‘내 건강 괜찮다’
한국외식신문  |  webmaster@kfoodtim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27  09:08: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s band
   
▲ 이미지 = PIXABAY

우리나라 노인 3명 중 2명은 스스로 건강 상태가 ‘괜찮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자신의 주관적인 건강상태가 ‘좋다‘고 여기는 노인은 ’나쁘다‘고 인식하는 노인에 비해 저작불편을 덜 호소했고 정상 혈당 비율이 높았으며 빈혈이 적었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가야대 외식조리영양학과 박경애 교수가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를 토대로 만 65세 이상 노인 중 자신의 주관적 건강상태를 밝힌 1510명(남 667명, 여 843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팀은 자신의 건강상태를 ’매우 나쁘다‘, ’나쁘다‘고 한 노인을 ’나쁨‘, ’보통이다‘, ’좋아‘, ’매우 좋다‘고 한 노인을 ’좋음‘으로 분류했다.

조사 대상 노인의 66.5%가 ’좋음‘, 33.5%가 ’나쁨‘ 상태였다.

주관적 건강상태가 ’좋음‘인 노인은 ’나쁨‘인 노인에 비해 음식을 더 많이 먹었다. 하루 권장 에너지의 75% 이상 섭취한 비율이 ’좋음‘ 노인에서 더 높았다.  단백질ㆍ칼슘ㆍ철분ㆍ비타민 Aㆍ비타민 B1ㆍ비타민 B2ㆍ비타민 B3ㆍ비타민 C를 평균 필요량 이상 섭취한 비율도 ’좋음‘ 노인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 식이섬유ㆍ나트륨ㆍ칼륨을 충분섭취량 이상 섭취한 비율도 더 높았다. 외식횟수도 더 많았다. 이는 스스로 건강하다고 인식하는 노인이 음식을 더 잘 챙겨 먹고, 영양소 섭취 부족도 적다는 것을 의미한다.

자신의 건강상태를 ’좋음‘이라고 여기는 노인은 ’나쁨‘이라고 한 노인보다 저작(음식 씹기) 불편을 덜 호소했고, 혈당이 정상이 경우가 많았다. 빈혈도 적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스스로 건강하다고 믿는 노인일수록 더 건강했다”며 “스트레스가 심하거나 우울감이 있거나 최근 2주간 몸이 불편했던 경험이 있거나 활동에 제한을 느끼거나 저작 불편이 있건 철분 섭취량이 적은 노인은 자신의 건강 상태를 나쁘게 평가했다”고 지적했다.

한국외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s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100-833)서울특별시 중구 동호로 12길 87
제보 및 각종문의 : Tel 02-6191-2960 / Fax 02-6191-2990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2145   |  창간일 : 2014년 6월 19일  |  발행인·편집인 : (사) 한국외식업중앙회 제갈창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희수
등록번호 : 서울 아-03199  |  등록일 : 2014년 6월 19일  |  종별·간별 : 인터넷신문
Copyright © 2018 한국외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