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경제
자영업자 2년 연속 줄어들 때 나홀로 사장님만 10만명 늘었다
뉴스1  |  webmaster@news1.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6  09:05:4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s band
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세종=뉴스1) 이훈철 기자 = 경기부진으로 자영업자가 2년 연속 감소한 가운데 직원을 둘 형편이 되지 않는 나홀로 자영업자는 1년새 10만명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불황과 최저임금 상승 여파 등이 겹치면서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5일 발표한 '2019년 8월 비임금근로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자영업자는 566만2000명으로 전년동월 568만1000명보다 1만9000명(-0.3%) 감소했다. 지난해 5만2000명 감소에 이어 2년 연속 감소세다.

특히 자영업자 감소는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에서 두드러졌다. 올해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153만5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65만1000명보다 11만6000명(-1.5%) 줄었다. 이는 2007년 통계집계 이후 역대 최대 감소폭이다.

반면 고용원 없는 나홀로 사장님(자영업자)은 같은 기간 403만명에서 412만7000명으로 9만7000명(2.0%)이나 증가했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가 줄고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가 증가한 것은 2년 연속 가파른 최저임금 인상으로 늘어난 비용부담으로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에서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로 갈아탄 자영업자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 뉴스1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 고령층 나홀로 자영업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60세 이상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148만1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8만6000명 증가해 모든 연령을 통틀어 가장 높은 증가폭을 기록했다.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에서는 40~49세 자영업자의 감소폭이 8만1000명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산업별로 보면 경기 민감 업종인 도소매, 숙박음식업종에서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 크게 늘고 반대로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가 줄어드는 모양새를 나타냈다.

올해 숙박 및 음식점업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전년동월대비 2만6000명 증가한 32마6000명을 기록했으며, 건설업도 3만명 늘어난 25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반면 고용원 있는 도매 및 소매업 자영업자는 1년새 4만3000명이 감소했으며, 고용원 있는 건설업 자영업자도 같은 기간 3만1000명 줄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s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100-833)서울특별시 중구 동호로 12길 87
제보 및 각종문의 : Tel. 02-6191-2958 / Fax. 02-6191-2996
제호 : 한국외식신문   |   창간일 : 2014년 6월 19일   |  발행인·편집인 : 제갈창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준영
등록번호 : 서울 아-03199  |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2145   |  등록일 : 2014년 6월 19일   |  종별·간별 : 인터넷신문
Copyright © 2019 한국외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