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헬스연예
갈수록 뚱뚱해지는 한국인2030년 남성 비만율 62%, 여성 37%로 증가
한국외식신문  |  webmaster@kfoodtim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5  10:09: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s band
   
▲ 이미지 = Pixabay

2030년이 되면 남성 10명 중 6명 이상이 비만으로 예상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015년보다 남성 비만율이 1.5배 높아진다는 것이다.

국민대 식품영양학과 백인경 교수가 국민건강영양조사(1998∼2012년)와 통계청 자료를 근거로 성인 남성 1만7685명과 여성 2만4899명을 미래 예측 모델에 도입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영양학회와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가 함께 발간하는 학술지 ‘뉴트리션 리서치 앤 프랙티스’(Nutrition Research and Practice) 최근호에 소개됐다.

백 교수는 국내 성인의 나이ㆍ결혼 여부ㆍ직업 상태ㆍ수입ㆍ음주ㆍ흡연ㆍ수면 시간ㆍ심리적 인자ㆍ식사ㆍ생식능력 등 비만과 복부 비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모든 인자(변수)를 고려해 미래 비만율과 미래 복부 비만율을 산출했다.

자신의 체중(㎏)을 키(m로 환산)으로 나눈 값인 체질량지수(BMI)가 25 이상이면 비만으로 분류했다. 허리둘레가 남성 90㎝ 이상, 여성 85㎝ 이상이면 복부 비만으로 간주했다.

모든 변수를 고려해 결과 2030년 남성의 비만율은 61.5%로, 2020년의 46.8%에 비해 1.5배 높아지는 것으로 예측됐다. 여성의 2030년 예상 비만율은 37.0%로, 2020년(32.3%)보다 1.4배 높았다.

국내 성인의 복부 비만율도 해마다 높아지긴 마찬가지였다. 남성의 2030년 복부 비만율은 46.8%(2020년 35.1%), 여성의 2030년 복부 비만율은 35.6%(2020년 29.8%)로 예측됐다.

백 교수는 논문에서 “한국인의 비만율 증가는 라이프스타일 변화와 관련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외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s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100-833)서울특별시 중구 동호로 12길 87
제보 및 각종문의 : Tel 02-6191-2960 / Fax 02-6191-2990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2145   |  창간일 : 2014년 6월 19일  |  발행인·편집인 : (사) 한국외식업중앙회 제갈창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희수
등록번호 : 서울 아-03199  |  등록일 : 2014년 6월 19일  |  종별·간별 : 인터넷신문
Copyright © 2018 한국외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