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7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음식과사람] 2020년엔 K-떡도 날아오르라!
[한국외식신문 2020.01 Food  Essay] 수화(手話)를 배우고 있다. 손으로 하는 말, 농인(청각장애인)들이 사용하는 말인데 이 손말도 언어이므로 수어(手語)라고 불러야 한다. 15년 전에 기초반을 수료했고 사이사이 농인들에게
음식과사람   2020-01-20
[음식과사람] 한국에서 새롭게 주목받는 중국요리
[음식과사람 2020. 1 P79 Easy Talk] 최근 중국음식점과 중국요리가 우리나라에서도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전 세계적 유행이 된 마라 열풍 때문이다. ‘마라’는 중국 쓰촨 지역의 향신료로, 저릴 마(麻), 매울 랄(辣)을 써 ‘혀가 마비될
음식과사람   2020-01-17
[음식과사람] 음식점 메뉴로 추천! 팔도 명가 내림음식
[음식과사람 2020.01 P. 73-75 Recipe] 명가 내림음식- ⑲ 서울음식점 메뉴로 추천! 팔도 명가 내림음식사라져가는 전국 팔도의 우리 음식을 찾아내고 지키기 위해 각 지방과 집안에 전해져오는 ‘내림음식’을 연구하는 분들이 있다
음식과사람   2020-01-15
[음식과사람] 겨울간식 열전…붕어빵과 찐빵, 호떡의 인문학
[음식과사람 2020.01 P.62-65 Discovery] 겨울 간식 열전…붕어빵과 찐빵, 호떡의 인문학 이름으로 풀어본 붕어빵 족보찬 바람 부는 거리를 걷다 보면 꽤나 다양한 겨울 간식들이 우리의 입맛을 유혹한다. 먼 옛날 조상님들도
음식과사람   2020-01-13
[음식과사람] 테이블 회전율 대신 주방 회전율이 매출 좌우
[음식과사람 2020.1 P.58-61 Marketing point] 미래의 부동산이 바꿔놓을 식당의 모습테이블 회전율 대신 주방 회전율이 매출 좌우인간이 하는 거의 모든 행위는 경제와 관련이 있다. 그만큼 경제는 우리 삶과 불가분의 관계다. 장기 불
음식과사람   2020-01-10
[음식과사람] 스토리를 들려주는 음식점이 강하다
[음식과사람 2020.1 P.54-57 Interior] 진익준의 ‘성공을 부르는 음식점 인테리어’editor 진익준 브랜드경험디자인연구소 대표 왜 음식점에 스토리텔링이 필요할까?“사실은 설득하지 못한다. 느낌이
음식과사람   2020-01-08
[음식과사람] 부가가치세를 절세하자
[음식과사람 2019.12 P.53 Tax Info] 부가가치세를 절세하자!매년 1월은 전년도 7월부터 12월까지의 매출 실적에 대한 부가가치세 확정신고의 달입니다. 부가가치세는 사업을 하면 피할 수 없는 세금이므
음식과사람   2020-01-06
[음식과사람] 갯벌에서 건진 보약, 낙지
[음식과사람 2019.12 P.90-91 Food & Story] 어느덧 한기가 들어 옷깃을 여미게 되는 계절. 이럴 땐 왕성한 식욕도 충족하고, 몸엔 좋으면서도 살은 찌지 않는 음식이 절실하다. 면역력 떨어지는
음식과사람   2019-12-26
[음식과사람] 찬바람 부는 계절…동서양 반전의 명품 홍합요리
[음식과사람 2019.12 P.86-89 Discovery] 찬바람 부는 계절…동서양 반전의 명품 홍합요리editor 윤덕노 음식문화평론가 photo shutterstock 뜨거우면서도 시원한…찬 바람 부는 계절이다. 이럴 때
음식과사람   2019-12-23
[음식과사람] 돌아온 보따리와 쌀누룽지
[음식과사람 2019.12 P85 Food Essay] editor 윤동혁어머니가 쌀누룽지튀김 두 봉지를 놓고 가셨다. 나의 사무실과 어머니가 사시는 집은 시내버스로 50분쯤 걸리는데 마침 교회에 같이 다니는 분이
음식과사람   2019-12-20
[음식과사람] ‘2020 소비 트렌드’와 쥐띠 해 식당 성공전략 10가지
[음식과사람 2019.12 P.79 Local Analysis] editor 창업통 김상훈(외식컨설팅 전문가) 2019년 돼지띠 해의 마지막 달이다. 다사다난한 한 해를 접는 마음은 제각각일 수 있다. 우리나라 외식업 70만 경영자 입장에선 올해보다
음식과사람   2019-12-19
[음식과사람] ‘주목받는 메뉴’보다 ‘오래 가는 메뉴’가 낫다
[음식과사람 2019.12 P.62-65 Consulting]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오향선’ 본점지금은 ‘주목받는 메뉴’보다 ‘오래 가는 메뉴’가 낫다경기 북부의 대표적인 오향 음식 전문점 ‘오향선’ 손석준·안현주 대표 부부는 2007년에 창업했다.
음식과사람   2019-12-16
[음식과사람] ‘화이트 푸드’의 두 얼굴
[음식과사람 2019.12 P.45 Easy Talk] editor 박태균음식점에선 유독 흰색 식품이 자주 눈에 띈다. 외식업체의 주방엔 흰 쌀밥, 흰 밀가루, 소금, 인공 조미료, 설탕 등 이른바 ‘5백(五白)
음식과사람   2019-12-11
[음식과사람] 부가가치세 신고·납부 누가 더 유리한가?
[음식과사람 2019.12 P.33 Tax Info] 간이과세자가 더 유리한가요?부가가치세 납세 의무가 있는 과세 사업자의 유형은 일반과세자와 간이과세자로 구분됩니다. 신규로 사업자등록을 신청하면서 간이과세 적용 신고를 하면 최초의 과세기간은 간이과세
음식과사람   2019-12-10
[음식과사람] 화순군 지부장 국제요리경연대회 대통령상 수상
전라남도지회 화순군지부 김문자 지부장은 화순군 남도약선 연구회 회원으로 활동하면서 지난 5.8~5.11 양제동 aT센터에서 개최된 2019 한국 국제요리경연대회에 참가하였다. 동 경연대회에서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김치를 출품하여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였
안성우 지회기자   2019-05-24
[음식과사람] 음식점 메뉴로 추천! 팔도 명가 내림음식
[음식과사람 2019-3 P.55~57 Recipe]명가 내림음식- ⑨ 충남 연기 음식점 메뉴로 추천! 팔도 명가 내림음식 사라져가는 전국 팔도의 우리 음식을 찾아내고 지키기 위해 각 지방과 집안에 전해져오는 ‘내림음식’을 연구하는 분들이 있다. 각자
한국외식신문   2019-03-20
[음식과사람] 우리는 서로에게 행복한 사람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음식과 사람 2019-3 Publisher's Letter] 우리는 서로에게 우리라는 포근한 정이 흐르면 힘들어도, 때론 지쳐 쓰러져도 조용히 마주하는 가슴은 살아 있어 삶이 외롭지 않습니다. 사랑은 나눔이듯이 우리는 흐르는 물처럼 낮은 곳에
한국외식신문   2019-03-04
[음식과사람] 서울시, 새해부터 ‘자영업자 3종 대책’ 본격 시행
서울시는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생활 안정과 사업 재기를 돕기 위한사회안전망 제도를 마련해 꾸준히 시행하고 있다.올해부터 새롭게 시행되거나 더욱 강화되는 제도를 살폈다.editor 조윤 photo shutterstock 서울시는 지난해 발표한 ‘서울시
한국외식신문   2019-02-19
[음식과사람] 기획재정부 발간 책자로 본 2019년 달라지는 제도 & 법규
기획재정부가 새해에 시행·변경되는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를 정리한 책자를 발간했다.이 중 외식업 경영주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간추렸다. editor 조윤 photo shutterstock 최저임금 8350원 적용 시작, 산입 범위에 상여금 등 추가1월
한국외식신문   2019-02-18
[음식과사람] PB상품 개발 막바지 작업 원가 절감으로 가격 경쟁력 껑충!
PB상품 개발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외식가족공제회 출범으로 수익사업 활성화가 가능해지면서 회원들에게 질 좋은 식재료를 저렴한 가격에, 좀 더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editor 김지은 photo 노상우지난해 11월 19일 외식가
한국외식신문   2019-02-1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100-833)서울특별시 중구 동호로 12길 87
제보 및 각종문의 : Tel. 02-6191-2958 / Fax. 02-6191-2996
제호 : 한국외식신문   |   창간일 : 2014년 6월 19일   |  발행인 : 제갈창균  |  편집인 : 신 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준영
등록번호 : 서울 아-03199  |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2145   |  등록일 : 2014년 6월 19일   |  종별·간별 : 인터넷신문
Copyright © 2020 한국외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