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헬스연예
40대 전립선 비대증 유병률 4년 새 4배 증가전립선 비대증 환자의 약 40%는 치료 외면
한국외식신문  |  webmaster@kfoodtim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3  10:27: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s band

남성의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리는 전립선 비대증 유병률이 4년 새 46%까지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40대에선 증가폭이 네 배에 달했다.

연세대 원주의대 고상백 교수(예방의학)팀이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청구자료(전립선 비대증 진단을 받은 40세 이상 환자)를 활용해 2012∼2016년 국내 전립선비대증의 유병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전립선 비대증 유병률은 예상대로 나이가 들수록 높아졌다.

2012년 40대 남성의 유병률은 2.6%, 60대는 19.9%, 80세 이상은 43.3%였다. 2016년엔 40대가 10.5%, 60대는 37.5%, 80세 이상은 53.8%로 증가했다. 특히 40대에서 유병률의 증가 폭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컸다.

전국 시도별로 전립선 비대증 유병률이 가장 높은 곳은 대전, 가장 낮은 곳은 울산이었다. 충남ㆍ전북ㆍ대전은 2012∼2016년 전 조사기간에 걸쳐 전립선 비대증 유병률이 높았다. 경기는 시간이 지날수록  유병률이 낮아지는 경향을 보인 반면 전남ㆍ경남ㆍ강원은 증가 추세를 나타냈다.

전립선 비대증을 갖고 있지만 병원을 찾지 않는 환자의 비율은 2016년 37.1%에 달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전립선 비대증은 완치되는 병이 아니고, 지속적으로 관리가 필요한 질환이므로 환자의 지속적인 관심과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어떤 치료를 받더라도 6개월 후, 1년마다 추적관찰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전립선 비대증에 대한 병원 치료가 지속적으로 이뤄지지 않으면 하부요로 증상 악화로 인한 여러 합병증(급성요폐ㆍ요로감염ㆍ방광결석ㆍ혈뇨ㆍ요실금ㆍ신부전 등)이 동반될 수 있다.

한국외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s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100-833)서울특별시 중구 동호로 12길 87
제보 및 각종문의 : Tel 02-6191-2960 / Fax 02-6191-2990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2145   |  창간일 : 2014년 6월 19일  |  발행인·편집인 : (사) 한국외식업중앙회 제갈창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희수
등록번호 : 서울 아-03199  |  등록일 : 2014년 6월 19일  |  종별·간별 : 인터넷신문
Copyright © 2018 한국외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